책읽기

김경일, 한자의 역사를 따라 걷다

posted Jun 30, 20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김경일, 한자의 역사를 따라 걷다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김경일, <한자의 역사를 따라 걷다>

<나는 동양사상을 믿지 않는다>, <갑골문 이야기>에 이어 본 책. 갑골문 전공자이긴 하지만 이 책은 갑골문 이후를 다룬 다는 점에서 저자가 중국 문화 전반을 어떻게 바라보는지에 대해 잘 알수 있는 책이다. 다만 기초적인 오기가 눈에 보인다. 왕희지를 황희지로 적은 것은 그저 오기겠지만, 당태종과 당현종을 구분 못하는 것은 심각하다. 역사 전반에 대한 이해가 의문스럽다. 중간중간 환단고기나 우랄-알타이어족설을 끄집어 내는 것도 좋아보이지 않는다. 재야사학이야 그렇다 차더라도 우랄 알타이어족설은 알타이제어설 정도로 위상이 사그라 들었다. 미루어 짐작컨데 주변 학문에 대한 저자의 성취는 높지 않은 것 같다. 이는 김근등이 한자의 어휘를 연구하는 와중에 지나치게 만주어-한국어 기원설을 내미는 것과 비슷하다. 민족주의적 열망과 상관 없이 역사연구는 엄정하게 시도되어야 한다.

Who's 건더기

profile

80년대에 태어나 90년대를 성장해 2000년대를 살고 있다. 사회학과 정치학을 전공했지만, 스스로를 역사학도라고 생각한다. 면식과 만화 수다와 어린이를 좋아한다.


  1. 덕에 대한 김경일의 해석

    덕에 대한 김경일의 해석 (<나는 동양사상을 믿지 않는다>에 근거. 자꾸 까먹게 되어 씀) * []는 개인적 생각 1. 德의 일반적 해석 1) 悳에 가다(行)의 의미가 붙어서 무언가 큰 것을 이루기 위해 나아가는 과정, 또는 그 과정을 통해 이룬 성취를 뜻함. 2) 글자를 풀어해치면(破字) 행동을(行) 열 개의(十) 눈이(目) 보고 ...
    Date2018.05.14 Category이런저런글들 Reply0 file
    Read More
  2. 김경일, 한자의 역사를 따라 걷다

    김경일, <한자의 역사를 따라 걷다> <나는 동양사상을 믿지 않는다>, <갑골문 이야기>에 이어 본 책. 갑골문 전공자이긴 하지만 이 책은 갑골문 이후를 다룬 다는 점에서 저자가 중국 문화 전반을 어떻게 바라보는지에 대해 잘 알수 있는 책이다. 다만 기초적인 오기가 눈에 보인다. 왕희지를 황희지로 적은 것은 그저 오기...
    Date2014.06.30 Category책읽기 Reply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